NEWS
  • NEWS
  • Media
  • NEWS

    Media

    [경북매일신문] 과학과 영화의 즐거운 만남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APCTP
    comment comment 0건   ViewHit 5,276   DateDate 05-01-01 12:00

    본문

    영화 워낭소리의 이충렬<사진> 감독이 포항을 찾는다. 아시아 태평양 이론물리센터(APCTP·소장 피터 풀데)는 오는 27일 오후 4시 포스텍 정보통신연구소 중강당에서 2009년 과학 커뮤니케이션 포럼·강연 시리즈의 첫 번째 행사로 이충렬 감독을 초청해 ‘과학과 영화의 즐거운 만남-워낭소리가 만들어지기까지’라는 뜻 깊은 시간을 갖는다고 24일 밝혔다. 아태이론물리센터에 따르면 이충렬 감독은 이날 강연에서 워낭소리를 제작하게 된 배경, 제작 과정의 에피소드, 제작 후 감회 등을 바탕으로 한국 독립영화의 현주소에 대해 들려줄 예정이다. 아테이론물리센터는 이충렬 감독의 이번 강연을 통해 과학과 영화의 소통을 도모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워낭소리’는 제작기간 3년, 제작비 1억 원을 들인 첫 극장용 장편 다큐멘터리 독립영화로 최근 290만 관객을 기록한 영화다. 이 감독은 10년간 TV 방송 외주프로덕션의 독립 프로듀서로 수많은 방송 다큐멘터리를 연출했으며, 영화 워낭소리로 2009년 제45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신인감독상, 2009년 제2회 한국독립PD상 특별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아태이론물리센터의 과학커뮤니케이션 포럼/강연 시리즈는 과학자와 다양한 분야의 오피니언 리더들이 과학의 전통적 경계를 넘어 예술, 문화, 언론, 사회 등 다양한 분야와의 만남을 통해 상호 접목 및 소통을 도모하는 자리다. 2008년에는 공지영, 최석식, 헬레나 노르베르 호지, 마가스님 등을 초청, 유익한 자리를 마련했다. /권종락기자 kwonjr@kbmaeil.com

    Comments list

    There are no registered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