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NEWS
  • Media
  • NEWS

    Media

    [중앙일보] '아인슈타인의 빛' 독도 밝혔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APCTP
    comment comment 0건   ViewHit 5,842   DateDate 05-01-01 12:00

    본문

    세계를 한바퀴 순회하는 아인슈타인의 빛이 19일 오후 8시 7분 독도를 찾았다. 아인슈타인의 빛이 독도에 도착하는 순간 동해의 칠흑같은 어둠 속에서 오징어잡이 어선에 의해 독도가 대낮처럼 훤히 밝혀지면서 3분동안 세계 만방에 '대한민국 땅'임을 다시 한번 알리는 기회가 됐다. 이날 오후 8시께 부산에 입성한 아인슈타인의 빛은 산과 산 사이의 할로겐 랜턴 중계망을 통해 8시 5분 경주 토함산에 도착 했다. 이 빛은 포항 운제산을 거쳐 호미곶에 전달된데 이어 해맞이공원에서 위성 인터넷을 통해 독도등대로 빛의 신호가 전달되자 행사 진행자들이 환호 했다. 독도에 도착한 빛의 전자기파 신호는 다시 원래의 빛 영상으로 복원되는 순간 미리 독도를 둘러싼 20척의 오징어잡이 어선의 선원들이 환호와 함께 일제히 집어등2천여개에 불을 밝혀 독도를 대낮처럼 밝혔다. 칠흑같은 어둠 속에 대낮처럼 밝혀진 독도의 모습은 방송사에 의해 전국에 생중계됐고, 세계 각국에도 아인슈타인의 빛이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를 방문하게 된 사실을 알렸다. 이와 함께 독도 정상의 헬기장에는 태극문양의 장치 연하연출과 '세계 빛의 축제, 독도는 우리땅' 이란 글이 새겨진 불이 밝혀 지기도 했다. 또 이 행사에 참여한 울릉도 저동항 소속 오징어잡이 어선 대풍호(17t급. 선장 박일래.54. 울릉읍 저동1리 63-9) 선장 박씨는 집어등에 불을 밝히면서 '독도는 우리땅, 대한민국 만세' 를 소리 높여 외쳤다. 행사후 독도 정상에서 쏘아 올려진 한 줄기 빛을 신호로 독도를 떠난 빛의 영상은 다시 포항의 70m 높이의 포스코 타워로 전달됐고 인접한 형산강 시민체육공원 주행사장에서는 시민 3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를 여행한 빛의 독도 방문을 축하하는 대규모 레이저 불꽃 쇼와 함께 공연이 벌어 졌다. 포스코 타워를 떠난 빛은 포항공대와 포항가속기연구소, 포항 면봉산 등 포항지역 13개 중개소를 거쳐 8시 16분 대구 팔공산 중계소를 거쳐 서울로 갔으며 포항지역에 머무는 시간은 모두 11분에 달했다. '세계 빛의 축제' 포항행사준비위원장인 김승환(포항공대 물리학과)교수는 "아인슈타인의 빛이 독도를 방문, 독도가 한국 땅임을 세계에 알림으로써 독도 영유권 문제에 대한 지방자치단체의 의지를 국제사회에 천명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독도.포항=연합뉴스) 2005.04.19 22:26 입력 / 2005.04.19 22:35 수정

    Comments list

    There are no registered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