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NEWS
  • Media
  • NEWS

    Media

    [경향신문] 독도·부산·포항 등 ‘지구촌 빛’ 밝힌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APCTP
    comment comment 0건   ViewHit 5,534   DateDate 05-01-01 12:00

    본문

    ‘오늘 밤 아인슈타인의 빛을 감상하세요.’ 유엔이 지정한 2005 물리의 해를 기념하는 ‘세계 빛의 축제’가 19일 저녁 7시부터 독도를 포함하여 부산, 포항, 대구, 전주, 대전, 충주, 서울 등 전국에서 동시 다발적으로 진행된다. 빛의 축제는 부산에 도착한 빛을 전국으로 전달하는 빛 신호 릴레이행사와 전국 각 지역에서 독자적으로 마련한 다양한 문화행사로 나누어진다. 빛 신호 릴레이행사란 아인슈타인 사망 50주년을 기념해 그가 말년을 보낸 미국 프린스턴대학에서 4월18일(현지 시간) 저녁 서쪽을 향해 쏘아올린 레이저 빛을 세계 각국이 중계, 24시간 만에 지구를 한바퀴 돌아 프린스턴으로 다시 돌아오게 하는 행사이다. 미국의 경우 시민들도 손전등과 자동차 헤드라이트 등으로 행사에 참여한다. 우리나라에는 19일 오후 8시 부산에 먼저 아인슈타인 빛이 도착하며 포항-독도-포항-대구-대전-서울, 광주-전주-대전-서울 등 두 갈래로 나뉘어 통과한다. 부산 황령산에서 시작해 무악산, 내장산, 계룡산, 팔공산, 관악산, 남산 등 전국 41개 산을 통해 할로겐 손전등 빛으로 연결된다. 산꼭대기에 올라간 과학자들은 앞 지점 빛을 보는 순간 다음 장소로 신호를 보내는 방식이다. 이 빛은 오후 9시쯤 중국으로 전달된다. 가장 관심을 끄는 곳은 독도 불 밝히기 행사다. 오후 8시쯤 독도에 빛이 도착하는 것과 함께 미리 대기하던 오징어잡이 어선들이 독도 주위에 일제히 불을 밝히면서 독도가 대낮처럼 환해질 전망이다. 서울에서는 여의도시민공원 한강 둔치에서 ‘서울의 빛! 물리의 빛! 희망의 빛!’이라는 제목으로 다채로운 행사가 벌어진다. 아인슈타인의 일대기를 담은 영상물을 상영하고 물과 소리와 빛의 만남을 의미하는 ‘두드락 공연’과 빛의 도착을 축하하는 레이저 퍼포먼스 등이 열린다. 부산에서는 광안리 해수욕장에서 사물놀이 한마당, 디지털밴드 연주, 모형로켓 발사, 과학퀴즈 등의 행사가 열리며 빛이 도착하면 광안대교에 불이 켜지고 폭죽이 점화된다. 또 해상에 띄운 바지선에서 ‘2005 물리의 해 사이언스코리아 다이나믹부산’이라는 글자가 빛을 발한다. 과학의 도시 대전에서는 라인로켓을 이용하여 빛의 탄생과 출발을 알리는 무대를 꾸민다. 빛이 도착하면 한빛탑 점등행사와 불꽃놀이가 시작되고 국립중앙과학관이 개최하는 별자리 관찰 행사가 펼쳐진다. 그외 전주, 대구, 포항 등에서도 고층 건물의 아름다운 조명, 환상적인 레이저 쇼 등이 열려 그동안 일반인들이 보기 힘들었던 빛의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게 된다. 한국물리학회 한창일 교수(부산대)는 “아인슈타인의 빛은 30㎞밖에서 밤하늘의 가장 밝은 별인 금성 정도의 밝기로 관측된다”며 “도심에서 직접 빛을 볼 수는 없고 산 근교나 산 정상에서는 빛의 이동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은정과학전문기자 ejung@kyunghyang.com〉 최종 편집: 2005년 04월 18일 18:57:32

    Comments list

    There are no registered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