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NEWS
  • Media
  • NEWS

    Media

    [한겨레] 아인슈타인의 빛 독도 밝힌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APCTP
    comment comment 0건   ViewHit 5,776   DateDate 05-01-01 12:00

    본문

    세계물리의 해 맞아‘영상정보’ 지구촌릴레이 4월19일 오징어배 ‘점등’ 추진 물리학자 알버트 아인슈타인을 기념하는 지구촌 축제 때 ‘아인슈타인의 빛’이 우리땅 독도에 간다. 한국물리학회는 24일 “아인슈타인의 특수상대성 이론 발표 100돌을 기념하는 ‘2005년 세계 물리의 해’를 맞아 4월19일 밤 지구촌에서 펼쳐지는 빛의 릴레이 축제 때 ‘아인슈타인의 빛’이 우리땅 독도를 잠시 거치게 하는 계획을 경북도·포항시와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빛은 아인슈타인이 말년을 보낸 미국 프린스턴대학에서 출발해 19일 밤 8시께 부산에 도착한 뒤 포항 호미곳 해맞이공원에서 빛의 영상정보를 담은 전파로 바뀌어 무선인터넷으로 독도의 컴퓨터에 전해진다. 빛의 영상정보는 독도에 2~3분 가량 머물며, 도착 순간엔 독도 주변에 대기한 오징어잡이 배들이 일제히 독도를 향해 불을 밝힐 예정이다. 독도 빛 행사를 준비하는 김승환 포항공대 교수(물리학)는 “지구촌 빛의 전달은 레이저나 전등·전파 등 빛의 성질을 띤 여러 전자기파들로 진행된다다”며 “독도 행사는 무선 전파 신호를 이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물리학회는 독도의 지구위치확인시스템(GPS)의 좌표를 국제행사본부에 공식 등록하기로 했다. 우리나라에서 이 빛 전달은 주로 전국 40여곳 산 꼭대기에서 전등 신호를 주고받는 ‘봉화대’ 방식으로 진행된다. △부산-포항-독도-포항-대구-대전-서울 △부산-광주-전주-대전-서울 등 두 갈래로 중계돼 밤 9시께 중국에 전해진다. 시차 때문에 빛의 축제는 모든 나라에서 똑같이 현지시각 19일 밤 8~9시에 열리며, 우리와 같은 시간대에 놓인 일본에선 또 다른 길로 진행되는 빛 행사가 열린다. 오철우 기자 cheolwoo@hani.co.kr

    Comments list

    There are no registered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