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NEWS
  • Media
  • NEWS

    Media

    [강원도민일보] 세종시 ‘녹색기업도시’ 조성 반발 확산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APCTP
    comment comment 0건   ViewHit 5,048   DateDate 05-01-01 12:00

    본문

    세종시 수정안의 윤곽이 드러나며 원주 등 기업·혁신도시 추진 지역들의 반발이 커지는 등 역풍이 거세지고 있다. 세종시 민관합동위원회는 23일 정운찬 국무총리 주재로 자족기능 확충 방안을 논의, 원안인 행정도시 대신 ‘녹색기업도시’와 ‘교육과학중심 경제도시’를 추구한다는 수정안을 발표했다. 세종시에 녹색산업 중심의 첨단 복합산업단지를 조성해 취·등록세 면제 혜택을 제공하고, 국제백신연구소, 아태이론물리센터 등 22개 국내외 연구소를 유치할 계획이다. 또 수도권 IT기업을 집중 유치, 최대 7년간 국세를 전액 감면할 방침이다. 특목고, 자율형 사립고 등 우수교육기관도 설립키로 했다. 정부는 “자족기능을 위해 충분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되, 기존 기업도시와 경제자유구역 등과의 형평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부가 발표한 세종시 수정안은 전국의 기업을 빨아들이는 ‘블랙홀 효과’ 등 특혜시비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정부가 세종시의 컨셉트를 기존 자급형 기업도시에서 첨단 녹색산업 및 연구·교육분야까지 확대시켰고, 기존 기업·혁신도시에 비해 특혜에 가까운 인센티브를 제시했기 때문이다. 실제로 세종시에 조성되는 국가산단의 3.3㎡당 땅값은 30만원 대로 70만원 선인 기업도시의 절반수준이다. 이에 따라 도를 비롯한 자치단체의 투자유치환경 악화도 불가피해졌다. 정부가 세종시로 유치하려는 업종이 녹색 및 IT 업체여서 도의 기업 유치대상과 중복되기 때문이다. 여기에 국제백신연구소 등 거점연구소 이전으로 바이오 산업 육성에도 타격이 우려된다. 도 관계자는 “세종시의 부지매입비용이 기업도시 등에 비해 저렴한 데다 세제지원이 이뤄져 ‘세종시 쏠림 현상’이 불가피하다”며 “지방이전 기업에 대해서도 인센티브를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은성·서울/박지은

    Comments list

    There are no registered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