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NEWS
  • Media
  • NEWS

    Media

    [한국재경신문] 구형건 교수, APCTP 경제물리학교 초빙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APCTP
    comment comment 0건   ViewHit 4,649   DateDate 05-01-01 12:00

    본문

    아태이론물리센터(APCTP, 소장 피터 풀데, 독일)는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포스텍 무은재기념관에서 세계적인 경제학자 및 물리학자를 비롯한 연구진과 학생 약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물리학과 경제학의 통섭을 위한 ‘경제물리학교’를 개최한다. 행사에는 아주대 구형건 교수를 초청하여 금융시계열분석, 행위자 기반 모형, 금융 수학 방법론에 대한 강연을 진행하고 스위스 취리히공대 경영학과의 디디어 소네(Didier Sornette) 교수, 대만 국립정치대학의 첸슈헹(Shu-Heng Chen) 교수 등의 강연도 이어진다. 경제물리학(econophysics)은 물리학 이론을 경제 현상에 접목시키려는 학제간 연구의 한 분야다. 통계물리학 중 연결망 이론, 행위자 기반 모형* 등의 복잡계 이론이 적용되며 일부 경제연구소에서도 경제물리학과 복잡계를 연구하는 센터를 설립하는 등 경제물리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다. 이번 ‘경제물리학교’는 경제물리학이 물리학 연구 대상을 경제학 영역으로 단순 확장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는 비판을 극복하고자 물리학 이론을 벗어나 이를 실제 시장에 접목해 응용할 수 있는 이론으로 발전시킨 학자들을 초청한다. AD APCTP는 이번 경제물리학교 개최를 통해 물리학과 경제학 접목을 도모하는 한편 경제물리학 영역을 학문의 상아탑에서 벗어나 현실세계로 확대해 나가고자 한다. 아태이론물리센터 김승환 사무총장은 “앞으로도 계속 물리학과 다른 학문이 융화되는 통섭 분야의 학문 영역을 개척하는 데 노력하겠으며, 이번 경제물리학교가 좋은 출발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주: 행위자 기반 모형 상호작용하는 많은 행위자로 이루어진 작은 가상세계이다. 행위자, 공간(행위자가 활동하고 상호작용 하는 시스템 공간), 환경(시스템에 영향을 끼치는 외부환경) 등의 세 가지 요소로 구성되며, 이들 요소를 설계하여 조립하는 방식으로 모형을 만든다. 이 때문에 행위자 기반 모형으로 복잡계를 탐구하는 방법을 생성적 접근법 또는 구성적 접근법이라고 한다.

    Comments list

    There are no registered comments.